실시간 무료티비 다시보기

1.jpg

우리딸은 매주 목요일마다 길가에서 폐품을 수거해가는 사람에게 손을 흔들어주는 걸 좋아한다.

지난 주에 딸은 그 사람에게 집에서 만든 머핀을 주기로 결정했는데,

놀랍게도 딸이 머핀을 주기로 했던 그 주의 목요일은 바로 그의 생일이었다.

그는 딸이 준 머핀이 그날 유일하게 받은 선물이라고 했다.

두 사람의 얼굴에 어린 웃음이 참 빛나보였다.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
6482 여경논란 해명 원본영상 2019.05.19 22
6481 작년 서울의 신입경찰 중 40%가 여경 2019.05.19 22
6480 트럼프 미국에서 화웨이 거래 금지 ㄷㄷㄷ 2019.05.19 20
6479 피랍여성 구출되고도 눈총..정부 대응은 엉성 2019.05.19 14
6478 현재 핫한 신종열 판사 2019.05.19 26
6477 목줄없는 대형견 피하려다 무릎장애인 된 사건판결 2019.05.19 19
6476 마트 직원에 당신 해고…방송 욕심에 선 넘은 '장난 유튜버' 2019.05.19 23
6475 인스타에 자살 할까 말까 투표 올렸던 소녀 2019.05.19 25
6474 죄송합니다 우리 바깥 양반이 원래 이런 개가 아닌데 2019.05.19 25
6473 김영란법을 피해 3만원 이상 뇌물줄 수 있는 방법 2019.05.19 20
6472 광화문 논란.....독일기자 경악 2019.05.19 24
6471 중국인이 안씻는 이유 2019.05.18 94
6470 터키와 태국의 결혼 예물 2019.05.18 43
6469 진짜로 허락보다 용서가 쉬울까? 실험 2019.05.18 38
» 딸이 청소부에게 준 선물 2019.05.18 42
6467 오늘자 휴게소 현피 2019.05.18 52
6466 이미 인간은 불로장생의 열쇠를 갖고 있다 2019.05.18 36
6465 태풍 부는 날의 여객선 안 2019.05.18 45
6464 공사장 노가다 고인물 2019.05.18 52
6463 오랜만에 스킵안하고 본 유튜브광고 2019.05.18 40
목록
Board Pagination Prev 1 ... 129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... 458 Next
/ 458